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_완성형_Green.PNG






최신댓글



삭제요청 E-mail : [email protected] .


출처 : 포썰닷컴 ( www.4ssul.com )

후배 이야기다.

 

그는 고등학생 무렵, 자전거를 타고 통학했었다.

 

하지만 어느날 그 자전거를 도둑맞고 말았다.

 

 

 

아직 사고 얼마 되지도 않았을 무렵이라, 무척 억울하고 분했다고 한다.

 

새 자전거를 살 때까지 일단 어머니 자전거를 빌려타고 다녔다.

 

일주일 정도 지났을까.

 

 

 

경찰에서 연락이 왔다.

 

그의 자전거가 방치되어 있던걸 찾았다는 것이었다.

 

[새 자전거 안 사도 되겠네!]

 

 

 

그는 신이 나서 지하철 한 정거장 떨어진 곳에 있는 파출소에 찾아가기로 했다.

 

다음날, 파출소에 가자 초로의 경찰관이 자전거를 가져다주었다.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기억하고 있던 모습과는 달리, 자전거는 완전히 손상되어 있었으니까.

 

온갖 곳이 시뻘겋게 녹이 슬고, 바퀴살도 몇개 떨어져 나간 채였다.

 

브레이크는 몇년동안 기름 한 번 안친 것 마냥 잡히지도 않는다.

 

 

 

타이어는 앞뒤 모두 금이 쫙쫙 가서 고무가 너덜너덜하다.

 

[이거 제 자전거 아닌데요!]

 

불평을 늘어놓으려 했지만, 분명 눈에 익었다.

 

 

 

아연실색해서 자세히 뜯어보니, 녹슨 등록증에 분명 자기 이름이 적혀있더란다.

 

[어떻게 며칠만에 이런 꼴이...]

 

기가 막혀하고 있자니, 경찰관이 안됐다는 얼굴로 이야기를 해주더란다.

 

 

 

[하필 발견된 곳이 썩는 산이었으니까 말이요. 운이 나빴구만.]

 

인수서에 사인을 하자, 경찰관은 차를 권하며 이야기를 해줬다.

 

[이게 발견된 곳은 이 근방에서 유명한 썩는 산이라는 곳이요. 이상하게 그 산에 물건을 버려두면 엄청난 속도로 썩어버리거든. 물건이 금새 썩는다고 썩는 산이 된거지. 한해 한번씩은 산을 청소하는데, 그때마다 나오는 쓰레기들은 완전히 제 모습을 잃어서 원래 어떤 것이었는지조차 알 수가 없다오.]

 

 

 

[그거 참 곤란한 곳이네요. 아무 짝에도 쓸모 없는 산이군요.]

 

[과거에는 미술품 위조꾼들이 자주 써먹었다고 하더라고. 찻잔 같은 걸 거기 묻어두면 금새 골동품처럼 보이게 되니 말이야. 뭐, 그것도 범죄에 써먹은 거니 아무 쓸모 없다는 말도 맞소, 맞아.]

 

경찰관은 쓴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결국 가져온 자전거는 열심히 닦고 수리해서 계속 타고 다녔다고 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자전거를 안 타게 될 무렵에, 앞바퀴 축이 접혀버렸어요. 그제야 버리기로 했습니다. 뭐랄까, 내가 타고 다닐 동안 필사적으로 버텨준 느낌이라 애착이 많이 갔어요. 버릴 때는 쓸쓸하고 미안하고 그러더라구요.]

 

지금도 그의 책상에는 반짝반짝 빛나는 자전거 벨이 올려져 있다.

 

 

 

그 자전거에 붙어있던 것이라고 한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034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자유/유머 게시판에서 가입인사는 금지입니다. title: 파란흑인썰툰마스터 2016.02.06 24389 0
4765 [번역괴담][2ch괴담][707th]사라진 현금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3 0
4764 [번역괴담][2ch괴담][710th]버스 정류장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5 0
4763 [번역괴담][2ch괴담][711st]자존심 싸움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4 0
4762 [번역괴담][2ch괴담][712nd]홋카이도의 외갓집 [1]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8 0
4761 [번역괴담][2ch괴담][713rd]코로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4 0
4760 [번역괴담][2ch괴담][714th]바늘남자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4 0
4759 [번역괴담][2ch괴담][715th]수풀 속의 여자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0 0
4758 [번역괴담][2ch괴담][716th]은혜갚은 원숭이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18 0
4757 [번역괴담][2ch괴담][717th]귀신이 나오는 길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9 0
4756 [번역괴담][2ch괴담][718th]해체하다 나온 돌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4 0
» [번역괴담][2ch괴담][719th]썩는 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4 0
4754 [번역괴담][2ch괴담][720th]소리가 나는 폐가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5 0
4753 [번역괴담][2ch괴담][721st]구조대원의 애환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9 4 0
4752 [번역괴담][2ch괴담][722nd]산의 주인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8 0
4751 [번역괴담][2ch괴담][723rd]통나무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6 0
4750 [번역괴담][2ch괴담][724th]생존 예측 프로그램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8 0
4749 [번역괴담][2ch괴담][725th]추운밤 낯선이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4 0
4748 [번역괴담][2ch괴담][726th]되살아나는 시체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6 0
4747 [번역괴담][2ch괴담][727th]산속 공사장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6 0
4746 [번역괴담][2ch괴담][728th]저수지 너머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8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