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_완성형_Green.PNG






최신댓글



삭제요청 E-mail : [email protected] .



23살에 몸매 지리는 돌싱이랑 있었던 썰.ssul

김서커스 2017.01.09 17:20 조회 수 : 490 추천:1

출처 : 포썰닷컴 ( www.4ssul.com )

23살에 전역하고 학교 복학하기 전에 잠깐 보험사 콜센터 일 했었음

 

생각보다 페이도 좋고 일도 5시부터 저녁 10시까지 5시간밖에 안해서 개꿀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힘들었음(진상도 많고 말을 너무 하다보니 머리가 어지러움)

 

그때 같은 타임에 일하는 사람들이 20~30명 있고 그사람들 관리하는 실장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3명있었음

 

그 사람들은 우리가 진상한테 클레임 걸리면 대신 받아주고 교육하고 하는게 일이었는데

 

나는 생각보다 일을 잘해서 하는 동안 클레임이 한번도 없었음

 

암튼 내 담당 실장님은 30대 중반으로 보이는 몸이 드러나는 옷을 좋아하는 아줌마였음

 

딸 사진은 책상에 있는데 남편사진은 없었던 것으로 봐서 아마 돌싱? 이나 미혼모? 였지 않나 싶음

 

그 실장님은 지금 생각해보면 육덕의 정석이라고 칭할만한 몸매였음

 

가슴도 엉덩이고 크고 적당히 나온 뱃살까지... 대신에 화장이 진하고 눈썹을 너무 긴걸 붙여서 이상했음

 

하지만 일할때는 무섭고, 콜센터 일을 오래해서 그런지 목소리가 무지크고 허스키했음

 

그때는 그정도로만 생각하고 어차피 당시의 나(23살먹은 어린애)에게는 아줌마로 밖에 안보니이까 신경도 안쓰고 열심히 등록금을 모으고 있었는데

 

달마다 있는 무슨 시험? 테스트? 가 있는데 컴퓨터로 보는 시험인데

 

미친 콜센터직원용이 아니라 보상과직원이 봐야될 정도로 말도 안되게 어려운거임...

 

그래서 내가 실장님한테 이거 너무 어렵다고 하니까

 

실장님이 자기가 알려준다고 해서 내 옆자리 앉아있고 실장님이 답 알려주고 해서 통과했음

 

그때가 5분이상 같이 말을 해본 처음 순간이었음

 

근데 그날 이후부터 실장님이 개인톡을 보내기 시작했음

 

콜센터 pt는 회식한번도 안하고 연락한번 할 일도 별로 없는 그야말로 내 할일하고 끝인 아르바이트인데

 

집에 있는데 갑자기 밥은 먹었냐부터 시작해서 힘든것은 없냐 암튼 시시콜콜한 얘기를 카톡으로 주고 받았음

 

그래놓고 일할때는 그런 얘기는 전혀안하고 일만하고

 

일끝나고 집가면 수고했어~^^ 낼보장~ 이런식으로 톡오고

 

어차피 군대도 갓 전역해서 연락할 친구도 없고 일하는 실장님하고 친하게 지내서 나쁠일 없으니까 답장도 잘해줬음

 

그렇게 한 일주일정도 지나고나니까 갑자기 자기 셀카를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질 않나 

 

자기 지금 커피마셔 하면서 커피잔 사진보내질 않나

 

뭐 어쩌라는거지? 싶은 내용의 카톡을 보내기 시작함

 

그러던 중에 주말에 친구들하고 술먹고 있는데 갑자기 뭐하냐고 카톡와서

 

별생각없이 xx에서 술마시고 있다고 했는데 갑자기 자기도 이 근처라고 친구들하고 자리 끝나면 얼굴이나 보자는 거임

 

그 순간 뭔가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는 심정이 들면서

 

그냥 아줌마로 보였던 실장님의 몸매가 떠오르고 고민에 빠짐

 

우와 어케하지 어케하지 하면서 친구들하고 술마시면서도 친구들 얘기는 안들어오고 실장님 생각만 하던와중에

 

정신차려보니 집임

 

친구들이랑 술먹다가 필름끊김..

 

필름끊기고 카톡은 안했는데 실장님하고 전화 15분이나 통화했음

 

뭐라고 했는지 감도 안잡혀서 실장님한테 연락안함

 

그리고 그다음날 아무렇지도 않은척 출근해서 일함

 

실장님도 암말도 안함 그뒤로는 카톡한번도 안보냄

 

그렇게 한달 일 더하다가 아무일도 없이 관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관리자가 바쁜 관계로 업데이트가 3일에 한번 됩니다! [6] title: 백인썰마스터 2016.09.22 1171 0
5049 해외에서 텐프로에서 일한 썰 (스압) new 닉썰 2017.01.10 683 2
5048 핸플방가서 뒤치기 한 썰.ssul new 김서커스 2017.01.09 938 0
5047 브라질리언 왁싱 교육모델 하고온 썰.ssul new 김서커스 2017.01.09 722 0
5046 생 ㅂㅈ 따먹어버린 썰.ssul [1] new 김서커스 2017.01.09 948 0
5045 헤어진 전여친이랑 ㅅㅅ한 썰.ssul new 김서커스 2017.01.09 639 0
5044 컴퓨터 수리하러갔다가 괴롭혔던 일진녀 만난 썰.ssul new 김서커스 2017.01.09 654 0
» 23살에 몸매 지리는 돌싱이랑 있었던 썰.ssul [1] new 김서커스 2017.01.09 490 1
5042 랜챗년 따먹을뻔한 썰.ssul [1] new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345 1
5041 우리반 반장이 꼴리게 해주는 썰.ssul [1] new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730 0
5040 나이트 처음 가본 썰 푼다.ssul [1] new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326 1
5039 존나 이쁜 간호사가 겨털 깎아준 썰.ssul new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281 0
5038 병원에서 꼴려버렸던 썰.ssul new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402 1
5037 중학생때 딸치다가 여동생한테 걸린 썰.ssul newfile title: 여자흑인둥글게둥글게 2017.01.07 369 0
5036 펌) 여친이랑 상황극 한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441 0
5035 펌]호빠에서 일해본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492 1
5034 펌]고환 적출한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324 0
5033 펌]선보러 갔다가 로펌 다니는 여자랑 한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474 0
5032 클럽에서 만난 누나랑 ㅅㅅ한 썰 자세히 푼다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573 0
5031 펌]스튜어디스 사촌누나 팬티로 딸친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462 0
5030 펌]어제밤 물똥지린 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07 154 1